검색

코로나19 속 초‧중‧고 설렘 가득 ‘새학기 등교’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유치원과 초1‧2 매일 등교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유치원과 초1‧2 매일 등교

“아이들 보니 눈물 핑 돌아” 설렘 가득했던 등교길 

거리두기 준수 속 돌봄공백‧학력격차 우려 해소될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일제히 새학기 등교를 시작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고등학교 3학년만 매일 등교했지만, 올해부터는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도 매일 등교하게 돼 돌봄공백과 학력격차로 시름하던 학부모들이 한숨을 돌리게 됐다.

 

2일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는 2021학년도 신학기 첫 등교수업이 이뤄졌다. 교내에서 제대로 된 거리두기가 이뤄질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계속 집에서 머물던 아이들은 물론 학부모들 역시 걱정보다는 설렘이 더 큰 모습이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고등학교 3학년을 제외한 다른 학년, 특히 유치원과 초등학생들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등교 자체가 어려웠다. 집에서 원격수업을 진행한다고 해도 저학년 학생들의 경우 또래와 어울릴 기회조차 가지지 못한 채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야만 했다. 

 

이에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에도 개학연기 없이 3월에 신학기를 시작한다는 원칙을 재확인 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유치원생과 초 1·2학년은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또한 돌봄이나 기초학력 지원, 정서·상담지원이 필요한 학생 등의 경우에는 거리두기 모든 단계에서 밀집도 기준의 예외를 지속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는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인 만큼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특수학교 학생들의 매일 등교가 확정됐다. 나머지 학년은 수도권은 3분의 1, 비수도권은 3분의 2 원칙에 따라 등교가 가능해졌다. 

 

오랜만의 등교에 전국 학교 곳곳에서 학생들과 학부모는 물론, 선생님들 역시도 반가움과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경남의 한 중학교 교사인 A씨는 “계속 모니터로만 만나던 학생들을 실제로 보니 눈물이 핑 돌더라.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는 하지만 그래도 서로 마주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너무 감사했다. 학생들이 집에서 수업 들으며 진도 따라오느라 정말로 고생이 많았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학부모인 B씨는 “어린 아이들이 집에서만 있느라 친구들도 제대로 사귀지 못하고 너무 심심해했다. 오랜만에 학교에서 친구들을 만날 수 있게 되니까 깨우지 않아도 이른 아침부터 일어나서 준비하더라. 책가방을 메고 뛰어가는 아이 뒷모습을 보는데 눈물이 다 났다”고 전했다. 

 

또다른 초등학생 학부모 C씨는 설렘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도 냈다. C씨는 “아무래도 원격수업으로는 한계가 있다. 등교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하지만 학교에서 마스크는 잘 하고 있을지, 혹시라도 집단감염이 발생하진 않을지 걱정도 된다”며 “등교하는 아이보고 무슨 일이 있어도 마스크 벗지말고 손 소독은 수시로 하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각 학교에서는 개학에 맞춰 방역을 더욱 강화했다. 학생들이 교실로 들어가기 전 발열체크를 하고,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항시 비치한 뒤 수시로 환기를 실시하는 등 교내 방역수칙을 지속적으로 안내함으로써 혹시 모를 감염에 대비해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