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평련 “LH투기 의혹 검∙경 총동원 수사 전면 확대해야”

가 -가 +

황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LH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이하 민평련)는 “검찰, 경찰,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전문적 조사역량을 갖춘 인력을 총동원하고 주요 택지개발지구 토지 거래행위 전반에 대해 조사 및 수사를 동시에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면평련은 4일 성명을 내고 “LH직원의 땅 투기 의혹이 국민들에게 큰 충격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면서 “부동산 정책의 최일선에 선 공기업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조직적인 투기에 앞장 섰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지적처럼 이번 사태가 일부 직원의 일탈인지 뿌리 깊은 부패구조에서 발생한 일인지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면서 “조사 대상을 국토부나 관련 공기업 직원으로 국한할 것이 아니라, 3기 신도시 예정 지역과 대규모 주택단지 전체 토지 소유자 전원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평련은 “우리 사회가 땅 투기로 불로소득을 얻으려는 그간의 관행을 뜯어고쳐야 한다”며 “이를 위해 7.10 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해 주택 거래 및 보유 과세를 강화한 것처럼, 투기성 토지거래 및 보유에 대해서도 과세를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