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석열 사퇴에 들끓는 정치권…엇갈린 여야

與 “야당발 기획사퇴” vs 野 “필요하다면 힘 합칠 것”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3-05

與 “야당발 기획사퇴” vs 野 “필요하다면 힘 합칠 것”

정계진출 가능성…尹 응원, 에둘러 러브콜 보내는 野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총장직 전격 사퇴를 선언하면서 정치권이 거세게 요동치는 모습이다.

 

여당에서는 “야당발 기획 사퇴를 의심케 한다”며 우려를 표했고, 야당에서는 “필요하다면 윤 총장과 힘을 합쳐 대한민국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겠다”며 에둘러 러브콜을 보냈다. 정치권에서는 전반적으로 윤 총장의 정계진출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지난 4일 윤 총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총장직 사퇴를 선언하며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윤 총장의 발언을 놓고 정계진출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쏟아졌다. 

 

특히 윤 총장은 사퇴 전날 대구고등검찰청과 대구지방검찰청을 방문해 여권의 중수청 설치 추진에 반대 목소리를 낸 바 있다. 당시 윤 총장은 정계진출 의향을 묻는 질문에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하기도 했다.

 

윤 총장의 이같은 행보를 놓고 정치권에서는 갖가지 해석을 내놓으며 들끓는 모양새다. 여당에서는 논평을 통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던 윤 총장은 오직 검찰에만 충성하고 이를 공정과 정의로 포장해왔다. 정말 무능하고 무책임한 검찰총장”이라 날을 세웠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윤 총장의 사퇴가 ‘야당 발(發) 기획사퇴’를 의심케 한다며 “정치 검찰의 끝판왕”이라 꼬집었다.

 

박주민 의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사의표명할 때 말씀하신 내용들이 일반적 공무원의 것이라기보다는 선거에 나가는 정치인 같은 느낌을 많이 줬다”며 정계진출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전반적으로 민주당 내에서는 윤 총장의 정계진출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도 이러한 행보가 적절치 않다고 비난하는 모양새다. 

 

반면 야당에서는 윤 총장의 앞날을 응원한다며, 필요하다면 힘을 합치겠다고 에둘러 러브콜을 보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윤 총장의 사퇴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의 폭주 탓이라며 비호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의 불의에 맞서 잘 싸워왔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제 더 이상 싸울 힘이 없음을 밝히며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윤 총장과 힘을 합쳐서 대한민국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같은 당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역시도 다수 언론과의 통화에서 “만날 기회가 있으면 만나지 않겠느냐”며 가능성을 열어두는 듯한 발언을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상식과 정의를 위해 치열하게 싸워온 윤석열 총장님 그동안 수고하셨다. 하지만 진짜 싸움은 이제부터”라며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윤 총장님의 앞날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안 대표는 “이번 윤 총장의 결정은 정권의 부당함을 직접 국민을 상대로 호소하려는 것으로 이해한다”며 그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엿보기도 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