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호반그룹-대아청과, 해남군 한파피해 복구지원금 1억원 전달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1-03-05


최강 한파로 겨울배추 생산농가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호반그룹이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금을 전달한다.

 

호반그룹과 대아청과는 5일 해남군청에서 한파로 큰 피해를 입은 해남군 겨울배추 생산농가에 복구지원금 1억 원을 전달한다. 이날 전달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명현관 해남군수,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 김세준 호반그룹 동반성장실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다.

 

해남군은 전국 최대 겨울배추 주산지로 올해 1월 기상관측 이래 유례없는 한파가 닥치면서 생산면적의 68%(1700ha)이상, 1800여 농가가 피해를 입었다. 농가들의 피해 소식을 들은 대아청과는 긴급 복구지원금 3천만원을 마련했는데, 호반그룹에서도 7000만 원을 지원해 총 1억 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이번 호반그룹과 대아청과의 지원을 환영한다”며, “우리 해남군에서도 농가 피해 최소화 및 경영안정을 위해 농약대 지원과 농업경영자금상환 연기 등의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는 “이번 지원으로 한파피해 농가의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가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모색하고, 도매법인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과 대아청과는 농어촌과의 상생협력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호반건설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2억 원을 출연했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파농가 돕기 캠페인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