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영선 후보 “서울시청과 SH도 전수조사”

LH 직원들 사전투기 의혹에 “일벌백계해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3-05

LH 직원들 사전투기 의혹에 “일벌백계해야”

윤석열 사퇴에 예의주시 “어색해보이는 사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불거진 LH 직원들의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상황에 따라 서울시청과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것”이라 밝혔다.

 

5일 박 후보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LH 직원 문제는 매우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특히 내부정보를 이용해서 공기업에서 이런 행위를 했다는 것 자체는 이것은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민이 참여하는 감시기구를 만들어 내부정보를 이용한 비리가 재발하지 않도록 감시할 것”이라며 “부당이익 적발시 일벌백계를 위한 국회 차원의 확실한 입법이 필요하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아울러 박 후보는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서도 “어색해 보이는 사퇴”라며 “자연스러워 보이진 않았다”고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박 후보는 정치색이 짙은 사퇴라는 뜻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게도 해석할 수 있다. 여러 가지 정황을 한번 주시해볼 필요가 있다”며 정계진출 가능성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총장이 사퇴를 선언하면서까지 반대한 수사권·기소권 완전분리와 관련해서는 “시간적으로 소요가 되는 것은 있지만 궁극적으로 기소권과 수사권은 분리돼야 한다”고 여당의 움직임에 힘을 보탰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