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속 활짝 웃은 양대전자…‘깜짝실적’ 눈길

삼성전자,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 호실적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4-07


삼성전자,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 호실적 

LG전자, 매출 18.8조 영업이익 1.5조…분기 사상 최대실적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지난 1분기, 시장의 우려를 깨고 ‘깜짝 실적’을 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부진 속에서도 모바일‧가전 부문이 선전하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의 호실적을 기록했으며 LG전자 역시도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먼저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이 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8% 증가했으며, 잠정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4.19%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 같은 잠정실적은 증권가 예상치를 훨씬 웃도는 수준으로, 반도체 수익은 미국 오스틴 공장 정전 등으로 사업 부진으로 연초 기대에 못 미쳤지만 모바일과 가전 부문에서 좋은 실적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권가에서는 갤럭시S21의 흥행으로 1분기 스마트폰 분야에서 4조15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TV‧가전부문에서도 비스포크 시리즈 등의 흥행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1조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생활가전이나 모바일‧IT기계 등에서 실적을 견인한 모양새다. 

 

LG전자 역시도 코로나19 속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호실적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8조80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조51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2%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7월말 사업철수를 결정할 정도로 휴대폰 부문에서 적자가 있었지만, 생활가전 및 TV 등이 좋은 실적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LG오브제 컬렉션’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스타일러‧에어컨‧공기청정기 등의 가전제품에 대한 관심이 실적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증권가에서는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 사업본부의 영업이익이 8000억원을 돌파했으며, TV를 담당하는 HE부문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늘어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