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나아트 봄 맞아 기획전 ‘봄 이야기 II(Spring Story II)’

가 -가 +

마진우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 [좌] 이우환, 조응, 2004, Oil and Mineral Pigment on Canvas, 227.3 x 181.8cm, 89.5 x 71.6 in (150F) / 심문섭, The Presentation, 2019, Oil on Canvas, 162 x 130cm, 63.8 x 51.2 in (100F). 가나아트 제공


가나아트가 봄을 맞아 10명의 작가로 구성된 ‘봄 이야기 II(Spring Story II)’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 미술계에서 뚜렷한 자취를 남긴 김환기, 최욱경, 이우환, 박영남, 심문섭, 오수환, 임옥상, 김태호, 이수경, 허명욱 등 10인 작가의 작품이 소개된다.

 

제1전시장에서는 한국 추상미술 1세대 작가 김환기(1913-1974)의 작업과 한국현대미술 1세대 여성 작가로 손꼽히는 최욱경(1940-1985)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색과 선을 통한 대비로 대상을 구분하지만 전체적으로 하나의 풍경을 이루는 듯한 표현법이 돋보이는 김환기의 작품과 날렵한 곡선과 선명한 컬러를 사용하여 독자적 색채 추상화를 구축한 최욱경의 작품이 조화롭게 구성되어 있다. 

 

제2전시장은 한국 현대미술의 전개에 있어 개념적, 형식적 측면에서 큰 영향을 미친 이우환(1936-)과 조각가로 왕성하게 활동하다 2000년대 이후 회화작업을 병행하고 있는 심문섭의 작품을 확인할 수 있다. 미술의 기본 조형언어인 ‘점’을 통해 우주의 무한, 생명과 죽음의 형이상학적인 개념에 접근하는 이우환의 작품이 회화와 예술의 근원적인 요소를 상기시킨다. 바다의 수평선과 반복되는 물결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심문섭(1943-)의 회화는 조각에서 물질의 개념을 탐구했던 그의 작업 철학이 페인팅에서 어떻게 반영되고 전개되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 

 

제3전시장은 좀 더 다채롭게 구성된 오수환, 박영남, 임옥상, 이수경, 허명욱의 작품들로 꾸며진다. 오래 연마한 세련된 선과 색으로 자신만의 회화적 지평을 넓혀온 오수환(1946-)은 컬러가 돋보이는 회화 작업과 함께 추상적 기호와 도상, 문자들이 조합된 작품을 선보인다. 박영남(1949-)은 인상파 그룹의 모네를 좀 더 추상적인 방식으로 재해석한 페인팅으로 특유의 유려한 색채 감각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흙, 먹과 같은 보다 삶에 가깝고 친숙한 재료를 활용하여 사실적인 봄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임옥상 (b.1950-)의 작품이 함께 하면서 공간에 무게감을 더한다. 

 

한편 씨줄과 날줄이 일정한 그리드를 이루며 거의 부조처럼 느껴질 만큼 요철감이 강조되는 김태호(1948-)의 작품은 일견 엄격하고 절제된 추상회화로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무수한 색료의 파노라마를 보여준다. 

 

색면의 축적으로 두껍게 쌓인 표면 이면에는 물감층에 숨어 있던 색점들이 존재하며 축적과 반복을 통해 구조화된 리듬감이 나타난다. 이와 더불어 장르의 구분 없이 사진, 공예, 회화를 넘나드는 작업을 전개하는 허명욱(1966-)의 ‘옻칠’ 작업이 독특한 조형성을 드러내고, 파편화된 도자 조각들이 금빛 이음새로 인해 새로운 형상으로 펼쳐지는 이수경(1963-)의 작품이 함께 전시된다.  

 

가나아트는 “한국 미술계의 중요한 작가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롭게 맞이한 봄날을 한껏 음미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아울러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COVID-19)의 팬데믹으로 전세계적인 혼란이 가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술시장이 다시 활기를 띠고 있는 상황에서 본 전시가 ‘치유’와 ‘소통’의 매개이자 새로운 활력을 전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