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쿠팡보다 비싸면 보상’…이마트의 최저가 실험

가격경쟁력 확보 위한 도전, 출혈경쟁으로 이어질까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 실시하기로, 가격비교 나선다

가격경쟁력 확보 위한 도전, 출혈경쟁으로 이어질까

이마트 행보에 납품업체들 및 경쟁 유통사들 ‘긴장’

 

이마트가 주요 생필품에 대해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동종업계인 롯데마트‧홈플러스와 쿠팡까지 포함해 고객이 구매한 상품 중 이마트보다 더 저렴한 상품이 있을 경우 차액을 ‘e머니’로 적립해준다는 것인데, 일각에서는 지나친 가격경쟁으로 인한 제살 깎아먹기를 우려하는 모습이다. 

 

▲ 이마트는 주요 생필품 등에 대해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이마트)


이날부터 이마트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통해 구매 당일 오전 9시부터 낮12시까지 이마트 가격과 쿠팡‧롯데마트몰‧홈플러스몰 판매가격을 비교해 고객이 구매한 상품 중 이마트보다 더 저렴한 상품이 있으면 차액을 ‘e머니’로 적립해준다고 밝혔다. e머니는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이마트앱 전용 쇼핑 포인트다.

 

가격비교는 3개 유통채널 판매가 중 최저가격과 비교해 차액을 보상해주는 형태다. 예를 들어 이마트에서 1500원에 구입한 상품이 쿠팡에서는 1000원, 롯데마트몰에서는 1100원, 홈플러스몰에서 1200원에 판매될 경우 최저가 1000원과의 차액인 500원을 e머니로 적립해준다는 것이다. 

 

최저가 보상 적용품목은 생필품 500개로, 대표품목에는 신라면·CJ햇반·서울우유·코카콜라·삼다수 등 카테고리별 1위 상품을 비롯해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칠성사이다·새우깡·케라시스 샴푸·리스테린·크리넥스 두루마리 휴지 등이 포함됐다.

 

차액을 보상 받기 위해서는 고객이 이마트앱 좌측 하단의 영수증 탭에 들어가 구매 영수증 목록의 ‘가격보상 신청’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자동으로 이뤄진다. 차액 보상신청 가능 기간은 구매일 기준 다음날 오전 9시부터 7일 이내이며, 포인트는 실시간으로 적립된다. 구매일 기준 1일 최대 3000점까지 쌓을 수 있고 사용기한은 30일 까지다.

 

▲ 이마트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 신청 방법. (사진제공=이마트)


이번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통해 이마트가 가격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지만, 이러한 행보가 자칫 출혈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이마트의 최저가 보상제 부활로 납품업체들이 압박을 느낄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지만, 이마트 측에서는 차액은 이마트가 부담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이마트와 쿠팡을 비롯해 새로운 수장을 영입한 롯데온까지, 유통업계 큰손들은 유통환경 변화에 발맞춰 고객잡기를 위한 대대적 마케팅과 캠페인 등을 예고하고 있다. 이마트가 쏘아올린 최저가 보상 시스템이 다른 업계로까지 번지면 업체들 간의 가격 출혈경쟁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