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륜, 대상경륜 상금 대폭 올려 경주 질 제고

1-2위 상금 올리고 3-7위는 내려 목표의식 고취 유도

가 -가 +

추성국기자
기사입력 2014-03-06

 
[문화저널21 = 추성국 기자] 경륜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통한 경주의 질적 제고를 위해 상금체계를 전면 개편하기로 해 앞으로 상위랭크 선수는 상금이 오르고, 하위 랭크 선수는 상금이 줄어들게 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정정택)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최근 2014년도 경륜 선수상금 (안)을 확정하고 이르면 3월 중순부터 새로운 상금체계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상금총액은 236억으로 지난해 235억 4천만 원에 비해 소폭 인상됐다. 이번 선수상금 개편의 주요 골자는 상위랭킹인 특선급은 상금이 늘어나고 선발급과 우수급 등 하위랭킹 선수들의 경우에는 상금이 줄어드는 상후하박의 상금체계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동급 선수의 경우에도 매 경주 1-2위 선수에 대해서는 기존보다 상금이 올라가고 3-7위는 내려간다. 이는 시행 20년을 맞는 경륜 사상 최초로 시도되는 혁신적인 상금 개편(안)으로 향후 선수들의 경기력에도 많은 변화가 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언론사배 대상 경주의 상금이 종전보다 4%(1억 1천만원) 가량 오른다. 특히 특선급의 상금이 대폭 상승된다. 챔피언은 1,370만원에서 1,700만원으로 2위는 1,100→1,300만원 3위는 960만원→1,200만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하위권의 경우에도 언론사배 대상의 경우에는 기존에 비해 오른다. 

공단 이사장배 챔피언은 1,660만원에서 2,100만원으로 무려 440만원 오른다. ‘별들의 전쟁’ 그랑프리 대상 챔피언은 기존보다 소폭 오른 4,200만원을 받게 된다.
 
경륜경정사업본부 관계자는 “결국 경주의 질을 좌우하는 것은 선수들의 경기력이다. 이번 상금체계 개편은 선수들에게 큰 자극이 돼 결과적으로 경륜 팬들에게 보다 멋진 경기를 보여주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잘하는 선수에 더 많은 보상을 주는 상금 체계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o@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