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세계 '문화가 있는 날' 캠페인 10억 지원

가 -가 +

박현수기자
기사입력 2014-03-18

[문화저널21 박현수 기자] 신세계그룹이 국내 문화예술 보급에 연간 10억원을 지원한다.

신세계그룹은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문화가 있는 날’ 캠페인에 년간 총 10억여원의 예산을 지원, 전국 6개 신세계백화점 문화홀에서 총 54회의 고품격 클래식 콘서트를 무료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들이 보다 쉽게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전국 문화시설 문턱을 낮추는 대국민 문화향유 확대캠페인으로 유통 업계에서는 신세계그룹이 처음으로 참여한다.

신세계그룹과 문화융성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 무궁화홀에서 문화융성위원회 김동호 위원장,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세계그룹은 우선 연간 총 10억여원의 예산으로 백화점 본점, 센텀시티점, 경기점, 인천점, 충청점, 의정부점 등 전국 6개점의 문화홀에서 국내 최정상급 클래식 연주자들을 초청 올해 12월까지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총 54회의 고품격 클래식 콘서트를 무료로 개최한다.

초청 대상은 각 지역의 문화 소외계층 및 다문화 가족 등이 우선이다. 일반인들도 신세계백화점 각 점 문화홀에 사전 배포된 선착순 입장권을 소지하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공연에 참여하는 연주자들은 피아니스트 손열음, 김정원, 박종훈, 조재혁, 윤한 바이올리니스트 강주미, 신지아 첼리스트 양성원, 송영훈, 바리톤 서정학 테너 박지민 등이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오는 26일부터 ‘문화퇴근일’은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전임직원이 문화 행사에 여유있게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는 정시퇴근을 포함한 ‘No 야근 캠페인’을 한다.

문화융성위원회 김동호 위원장은 “민간기업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국민들이문화를 보다 가깝게 누릴 수 있는 통로가 더욱 많아졌다”며 “신세계그룹의 ‘문화가 있는 날’ 공연이 지방문화 격차 해소 및 소외계층 문화 수혜 확대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신세계그룹은 그동안 문화홀, 갤러리, 아카데미 등의 운영을 통해서 문화와 예술을 보급하는데 앞장서 왔다”며 “이번 문화융성위원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서 ‘문화가 있는 날’이 국민 생활 속 문화 활동 증진과 삶의 질을 높이는데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phs@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