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언총 "MBC·언론노조, 선전선동 중단하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호성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17:19]

▲ 대한민국언론인총연합회

 

"민주주의 훼손하는 선전선동 중단"

"입수 및 유출 경로 낱낱이 밝혀야"

"노출된 내용만으로 확대 해석 안돼"

"민노총 언론노조의 피해자 코스프레 전술"

 

MBC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KBS의 '대외비 문건'을 입수했다고 지난달 31일 보도해 사실여부에 대한 논란이 한창인 가운데, 대한민국언론인총연합회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선전선동을 중단하라고 나섰다.

 

언총은 2일 민노총 언론노조와 MBC를 향해 "문건의 정확한 전체 내용과 용도 및 유출 경로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우선 사실 관계부터 철저히 공개적으로 검증할 것"을 요구했다.

 

문건의 정확한 내용이 무엇인지, 누가 무슨 목적으로 작성한 것인지 그리고 이 문건이 어떤 경로를 거쳐 MBC와 민주당으로까지 유출된 것인지 낱낱이 밝혀지기 전에는 이 문건을 방송장악 문건으로 확대 포장하려는 모든 시도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민주주의 근간인 선거의 결과에 영향을 주려는 반 민주적인 시도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스트레이트' 보도에 따르면, 해당 문건에는 '우파 임원 등용', '단체 협약 무력화' 등 KBS 장악을 위한 세부 내용이 담겼고 박민사장에게 전달됐다. 

 

민노총 언론노조는 이에 대해 "특정 정파의 이익을 KBS 내부에 폭력적으로 관철하기 위한 계획"이라고 규정했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BS 사장 지명자에게 이렇게 추진해주길 기대한다고 쓸 위치에 있는 사람이 누구겠느냐. 거기에 대한 답은 누구보다 대통령실이 잘 알 것"이라고 시선을 용산으로 돌렸다.

 

KBS 사측은 보도에 대해 2일 입장 설명 간담회를 열고 "대외비 문건의 출처를 알 수 없으며 KBS 경영진이나 간부들에게 보고되거나 공유된 사실이 전혀 없는 문건"이라고 밝혔다.

 

언총 측은 "관련 보도를 통해 노출된 내용만으로 이 문건을 확대 해석하는 것은 옳지 않다. 오히려 격변기 KBS의 미래를 고민한 일반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며 "KBS를 정상화하기 위해, 불공정 방송에 대한 대국민 사과, 노영방송 체제 단절, 임명 동의제 폐지 등은 너무도 당연한 목표 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건비 비중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검토들도 KBS구성원들의 동의나 찬반여부를 떠나 수신료 분리징수로 인해 위기에 빠진 경영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라면 고려해볼 수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계 구조조정에 관한 안은 다소 섣부르지만, 그 정도 표현을 공영방송 장악이라고 몰아치는 것은 과장된 반응"이라며 "민노총 언론노조가 늘 구사해 온 피해자 코스프레 전술의 일환이라 보아도 무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언총 관계자는 "해당 문건을 장기간 보관해오다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정략적으로 MBC를 통해서 공개하고, 이를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을 위한 문건이라고 단정한 후 좌파 매체들과 네이버를 통해 확대 재생산하고 있는 현 상황은 민노총 언론노조가 선거를 앞두고 늘 구사해 온 선전선동의 패턴과 일치한다는 사실에 주목한다"고 했다.

 

이어 "2022년 3월 뉴스타파가 신학림-김만배 허위 인터뷰를 대선을 사흘 앞두고 터드린 사건도 마찬가지"라며 "2020년 채널 A 사건 때도 녹취록이 등장하지만 거짓으로 밝혀졌고, 2021년의 생태탕은 선거가 끝나자 쥐죽은 듯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문화저널21 박호성 기자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