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 “방심하다간 폭발적 대유행 번져”

“여기서 밀리면 거리두기 단계 상향 불가피”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4-12

“여기서 밀리면 거리두기 단계 상향 불가피”

방역수칙 위반에는 ‘무관용’…확산세 막기 총력전

“검사대상 최대한 확대해 숨은 감염자 찾아내야”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와 관련해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며 “여기서 밀리면 민생과 경제에 부담이 생기더라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지금으로서는 코로나 확산세를 막는 것이 당장의 급선무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대통령은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 비율이 현저하게 줄고 있고, 백신접종 효과도 나타나 고령층의 확진자 비중도 크게 낮아지고 있다면서도 “지금 방역상황을 안정시키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는 일”이라 강조했다.

 

이어 “하루 50만건의 검사역량을 충분히 활용해 지자체들과 함께 검사대상을 최대한 확대하고, 선제검사를 보다 적극적으로 시행해 주기 바란다”며 유전자 증폭 검사에 비해 정확도나 민감도가 떨어지더라도 무증상과 경증 감염자들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검사 방법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대통령은 “지금의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기만 해도 방역단계를 높이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며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하에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일단락 됐다며 “백신은 과학이다. K-방역에 대한 높은 평가도 과학의 원칙을 철저하게 견지함으로써 얻어진 것”이라 말해 정부 방침에 따라 접종에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