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日, 독도 도발…들끓는 정치권 “보이콧 나서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땅인 것처럼 표시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5-27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땅인 것처럼 표시

우리 정부의 항의에도 日 ‘삭제할 뜻 없다’…논란 커져

정세균‧황교안 등 맹비난 “올림픽 불참 및 여론화 해야” 

 

일본이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마치 일본땅인 것처럼 표시한 것을 놓고, 우리 정부가 강력 항의했다. 

 

하지만 정작 일본 측에서는 ‘삭제할 뜻이 없다’는 반응만 보이고 있어, 정치권에서는 정세균 전 총리가 도쿄올림픽 보이콧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는 등 반발의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일본정부는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지도를 올렸다. 이에 지난 24일 우리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를 통해 즉각 시정할 것을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현재 정부에서는 “2021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관련 상황을 주시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국내에서는 여론은 물론 정치권까지 들썩이는 모습이다. 

 

정세균 전 총리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며 “독도는 불가역적 대한민국 영토”라 거듭 강조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역시 같은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 정부의 잘못된 행태를 국제적으로 여론화해야 한다”며 “묵과할 수 없는 도발이지만 우리 정부는 너무도 형식적인 면피성 대응만 하고 있어 국민 복장이 터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공식 논평을 통해 강력한 조치를 요구했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일본의 잘못된 역사 인식은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주며, 국제적 화합을 꾀하는 올림픽 정신에도 반한다. 일본 정부는 진실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하기 바란다”며 강력 규탄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 대변인은 “평창 동계올림픽 때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권고로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지웠던 전례가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지도를 시정하도록 적극 권고하는 것이 타당하고 공평한 조치일 것”이라 촉구하기도 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