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 약점 파고든 정세균…'강한' 외치며 대권행보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6-17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슬로건은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이라는 슬로건으로 대권 도전의 길을 본격화했다. 

 

정 전 총리는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출마선언식을 열고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강한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권의 시작을 알렸다.

 

눈에 띄는 점은 문재인 정권 이후 대두된 사회적 문제를 모두 짚으며 ‘강한’이라는 키워드를 강조했다는 것이다. 정 전 총리가 짚은 사회적 문제는 부동산, 청년갈등, 수저론, 경제, 양극화 등 문 정권 이후 본격적으로 대두된 문제들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만을 수용하면서 중도층이 현 정권의 큰 불만으로 삼았던 ‘나약한 대통령’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해보겠다는 의중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정치인 축사를 없앤 것도 이와 맥락을 같이한다. 정 전 총리는 출정식에서 과거 인사들이 보여준 정치인 지지나 축사 등을 과감하게 없앴다. 대신 청년들과 질의응답을 주고 받는 등의 토크쇼 형태로 궤를 달리했다.

 


정 전 총리의 출정문을 살펴보면 불평등과 청년, 경제, 부동산을 키워드로 출정문을 통해 포부를 밝혔다. 먼저 불평등, 경제와 관련해 정 전 총리는 “구조적인 축을 무너뜨리지 않고서는 일상의 회복은 없다고 단언한다”면서 “경제적, 사회적, 일자리, 계층 간의 모든 불평등이 축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와 관련해서는 “밥 퍼주는 대통령이 아닌 밥 짓는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불평등의 원인은 시작도 끝도 경제다. 격차 없는 임금과 일자리도 주거안정과 국민의 편안한 삶도 강한 경제 없이는 결코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대에 한국이라는 브랜드 마케팅에 대한 포부도 분명히 했다. 그는 “잘 살아 보세라는 구호로 선진국을 쫒아가는 경제모델은 이제 폐기해야 한다”면서 “반도체, 조선, 자동차, K-팝에서 K-무비까지 이미 우린 세계의 중심”이라며 “팔로우 코리아 붐’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DNA, 데이터, 네트워크, AI와 같은 첨단 디지털 산업을 비롯해 바이오와 그린 에너지, 항공우주 산업 등 새로운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민소득과 관련해서는 ‘소득 4만불 시대를 열겠다’면서 서민과 중산층, 농어민의 소득을 늘려 소득달성을 이루겠다는 설명과 함께 ‘땀이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단언했다.

 

그는 “건강하고 격차 없는 상생의 노동시장 복원을 위해 재벌대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의 급여를 3년 간 동결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하고, “중산층을 두텁게 하는 일자리 마련을 위해 중소중견기업을 적극 육성하는 항아리형 경제구조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청년문제와 관련해서는 “역대 최고의 실력을 갖추고 있음에도 구조적 불평등과 격차로 인해 꿈과 열정이 식어가고 있다”며 “청년이 사회로 나오는 성인이 될 때 ‘미래씨앗통장’과 같은 기초자산 형성 프로그램을 통해 흙수저, 금수저, 부모찬스 타령이 아닌 국가가 제대로 돌봐주는 찬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의 박탈감을 유발하는 자산 격차의 시작”으로 규정짓고 “청년과 서민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폭탄을 집중적으로 투하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