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백신 50대부터 물량 풀린다…18-49세 8월부터 접종

가 -가 +

마진우 기자
기사입력 2021-06-17

3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이 나왔다. 계획에 따르면 9월 말까지 3600만명(전국민 70%)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한다. 

 

우선접종 대상은 50대 장년층으로 주요 과제는 3분기 중 2200만명, 9월말까지 3600만명 1차 접종과, 여름방학 기간인 7-8월 중 어린이집∙유치원 및 초중고교 교직원 접종을 완료해 학교를 출발점으로 일상회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9월 말까지 3600만명, 3분기 2200만명 1차 접종

연령별로는 55-59세 우선, 50-54세 차선 접종

18세 이상 일반 국민 모두는 8월부터 사전예약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AZ, 얀센, 노바백스(계획) 도입

 

3분기 접종 계획으로는 우선 7월은 6월 미접종자와 어린이집, 유치원 및 초중고교사, 수험생을 우선으로 백신이 제공된다. 이후 7월 말부터 50대 중장년층, 8월 말부터 40대 이하 등 18세 이상 전 연령층이 백신을 맞을 수 있다. 

 

교육∙보육 종사자, 대입수험생은 약 190만명으로 7월 19일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고3및 고교 교직원은 관할 교육청∙예방접종센터 간 사전에 일정을 조율해 학교별로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한다. 이 외 기타 대입수험생은 7월 중 대상자 명단을 확보해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8월 중 접종을 실시한다.

 

50대 장년층은 857만명으로 55-59세(407.9만명)는 7월 12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7월 26일부터 접종에 돌입한다. 또한 50-54세(449.1만명)는 7월 19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8월 초부터 접종에 들어간다. 백신종류는 백신별 공급일정 확정 후 7월 별도 발표된다.

 

49세 이하 18세 이상의 청장년층은 접종을 희망하는 사람부터 사전예약 순서에 따라 접종된다. 시기는 우선접종자로 분류된 50대 접종이 완료되는 8월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신체적∙경제적∙사회적 제약으로 접종참여에 특별한 배려가 필요한 대상군(중증장애인, 발달장애인, 노숙인 등)은 대상군별 맞춤형 접종대책이 별도로 마련될 전망으로 7월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한편, 1차 접종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고령층(65세 이상) 등의 증명은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예방접종 증명이 가능한 스티커가 배부된다. 스티커는 신분증 뒷면 등에 부착가능한 형태로 나온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