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동산 전수조사' 시간끄는 국민의힘에 여권 일제히 비판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1-06-23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약속했던 국민의힘이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누락하는 등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거부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권익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조사를 의회한 시점부터 현재까지 가족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누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수조사를 위해서는 가족들의 거래 내역을 살펴봐야 하는데 여기에 가장 기본이 되는 ‘개인정보 동의서’를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를 위한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에 동의서를 제출 받지 못한 권익위는 국민의힘 조사착수를 2주 뒤로 미루게 됐다.

 

이처럼 국민의힘이 부동산전수조사를 거부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자 민주당이 “미꾸라지정당의 진수를 보여주는 작태”라며 비판에 나섰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22일 오후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에게 피로감을 안겨주는 동시에 조사 자체를 흐지부지하게 만들려는 의도로 비춰질 수 있다”면서도 “아니면 일각에서 제기하는 것처럼 권익위 특별조사단장의 임기를 감안해 조사의 연속성을 회피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만 두려워하고 그만 떼쓰기 바란다”며 “부동산 투기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받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여권 대권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비판에 동참했다. 이재명 지사는 “국민의힘, 제1야당 자격이 있나”라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원색적 조롱도 서슴지 않았던 국민의힘이 스스로 약속한 부동산 전수조사는 받지 않으려 꼼수에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 편의 점입가경 촌극이 따로 없다”며 “국민께서는 국민의힘이 어떻게든 조사를 받지 않으려 갖은 꼼수를 다 쓰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계신다”며 “적어도 국민과의 약속은 지ㅕ달라. 표리부동한 정치세력은 국민께서 더 이상 용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