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준석 대표, X파일 관련 "당내 인사 아냐. 대응 없다"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6-2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과 관련해 당내 인사가 아니기 때문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23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은 이 대표는 “당내 인사로 분류된 분은 아니다”라며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방송 패널 등으로 출연해 당내 의원들이 윤 전 총장에 대해 방어적인 발언을 내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 태도다. 이 대표는 이어 “관련 문건이나 자료가 입수된다 하더라도 이첩해서 처리할 수 있는 공조직이 존재치 않는다”라는 점도 강조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