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당 "윤 전 총장 출마선언 모호함과 자기모순"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6-30

민주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행보에 “국정철학과 정책비전을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이제라도 잠행과 전언정치의 그늘에서 나와 국민의 검증대에 올라선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자유 민주주의’와 ‘법치’라는 구호만 난무했고, 국정철학과 정책비전은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기자회견 내내 ‘공정, 상식, 자유’를 강조했지만, 정작 정치 참여의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분명하게 답변하지 못했다”면서 “출마선언은 모호함과 자기모순으로 점철되어 있었다. 회견 내내, 오직 자신이 몸담았던 정부에 대한 비판으로만 점철된 윤석열식 자유 민주주의의 실체와 내용은 모호하기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밝힌 내용만으로는 그가 대한민국과 국민에게 어떠한 희망과 비전을 보여줄 것인지 알기 어렵다”며 :”앞으로 더 폭넓고 깊이 있는 비전이 제시되길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