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국 ‘대깨문’ 민주당 갈랐다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7-05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강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대깨문’으로 지칭하며 예비경선 후보 과정에서의 과도한 경계를 비판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정계에서는 송 대표의 ‘대깨문’ 비판을 두고 올 게 왔다는 반응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친문 일각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견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일부 세력은 그렇게 하고 있다”라며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 문화저널21

 

송영길 "누가 되더라도 결과에 승복하고 원팀"

정세균 "특정 후보 확정(?) 이유 불문하고 즉각 사과해야"


대깨문은 어떤 상황에서도 문재인을 지지한다는 표현의 은어로 초강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뜻한다. 송 대표는 “(대깨문이)누가 되면 절대 안 된다. 차라리 야당이 낫다고 생각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누가 되더라도 결과에 승복하고 원팀으로 만드는 것이 당 대표의 역할”이라고 강조하면서 “노무현 대통령 임기 말 정동영 후보가 됐고 일부 친노 세력이 정동영보다 이명박이 되는 것이 낫다는 분위기로 안 찍어 500만 표 차라는 압도적 차로 이명박 후보가 승리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그 결과 철저한 검찰 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께서 돌아가시는 비극적인 상황이 발생했다”고 정치 비극사를 상기시켰다.

 

송 대표의 이런 작심 발언은 당내 예비경선에서 이재명 대 비(非)이재명 구도로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소위 ‘대깨문’의 목소리가 커지자 강성 지지층의 자중을 요구하는 일종의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원팀’을 강조한 것 역시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송영길 대표가 ‘대깨문’을 언급하면서 강성 지지층을 비판하자 후보로 나선 정세균 전 총리가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정 전 총리는 송 대표의 발언 이후 즉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깨문’이라니요 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당 대표가 공적인 자리에서 당지지자들을 비하하는 의미로 악용되고 있는 ‘대깨문’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며 불편함을 나타냈다.

 

그는 “친노가 안 찍어 과거 대선에서 패배했다는 황당한 논리를 펼치고, 나아가 막 경선이 시작된 판에 아예 특정 후보가 다 확정된 것처럼 사실상 지원하는 편파적 발언을 했다니, 눈가 귀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도대체 당을 어디로 끌고 가려 합니까. 어찌 수습하려 합니까”라며 “당의 통합을 위해서라는 명분으로 당의 통합을 해쳐서야 되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이유 불문하고 즉각 사과부터 해야할 것을 요구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