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 윤 총장 향해 "하루빨리 허황된 망상에서 헤어나기를"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7-27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후보를 향해 “비상식적인 대통령 끌어들이기를 중단하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는 김경수 지사 판결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 국정원 댓글 사건 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며 전혀 상식적이지 않은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무시하는 대선 불복 선동을 중단할 것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촛불혁명과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이라며 “드루킹 일당의 포털 댓글 조작으로 민심과 여론이 바뀌었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고 강조했다.

 

정치인으로서의 예의를 갖출 것도 요구했다. 그는 “아무리 정치가 비정하다고 하지만 최소한 지켜야 할 인격과 예의가 있다”며 “지지율을 위해서라면 자신을 믿고 임명해준 대통령이라도 짓밟고 비난할 수 있다는 것은 도대체 어디서 배운 정치입니까”라고 되물었다.

 

이 지사는 윤 총장을 향해 “하루빨리 허황된 망상에서 헤어나기를 바란다”며 “이런 식의 정치는 윤 후보 본인에게도 도움이 되질 않는다. 지지율 하락은 대통령을 공격해 막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그 어떤 정치인보다 현명하다”며 “자극적인 말 몇 마디에 현혹될 국민이 아니다. 지금이라도 국정 비전과 정책으로 당당히 국민께 평가받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