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리은행, 국제신용평가기관 Fitch 신용등급 상향 조정

가 -가 +

황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1-07-30


장기신용등급‘A’, 단기신용등급‘F1+’, 자체 신용등급‘a-’로 상향

 

우리은행이 세계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인 피치(Fitch Ratings)가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A-에서‘A’로, 단기신용등급은 기존 F1에서 최상위 등급인‘F1+’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도 bbb+에서‘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앞서, 지난 6월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도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 자체 신용등급을 bbb+에서 'a-'로 한 단계씩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번 상향조정은 2005년부터 지난 16년간 우리은행 신용등급을 A-로 유지해왔던 피치(FItch Ratings)가 우리은행의 △경영관리 능력, △리스크 관리, △자산건전성 및 수익성 개선, △안정적 자본관리 능력 등 전 부문에 걸친 노력을 높이 평가한 결과로 판단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우리은행의 지속적인 체질 개선 노력이 높이 평가된 결과”라며“신용등급 상향으로 해외시장에서의 영업환경이 개선됨은 물론, 자금조달 비용 또한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1일 발표된 우리은행의 2021년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 2,793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